[Entertainment]‘팬레터’ 손승원 “세훈, 쇼케이스와 달리 여리고 유약하게 표현”

2017-11-24
조회수 448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손승원이 재연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팬레터’의 프레스콜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형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수용, 김종구, 문태유, 문성일, 손승원, 소정화, 김히어라, 조지승, 박정표, 정민, 권동호, 양승리, 이승현, 손유동이 참석했다. 

이번 작품에 세훈 역으로 합류한 손승원은 이날 “쇼케이스에 참여했었는데 초연에는 일정상 참여하지 못했다. 쇼케이스에 참여하면서, 리딩 공연인데도 대본을 다 외워서 할 정도로 짧은 기간 동안 열심히 했다. 그 추억이 너무 아까워서라도 꼭 다시 하고 싶었다. 너무 좋은 작품, 역할이어서 욕심이 많이 났었다”라며, “쇼케이스 때 같이 했던 배우들도 많이 있어서 그때 기억도 되새기면서 행복하게 공연하고 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손승원은 쇼케이스 당시와 달라진 점에 대해 “그때 했던 세훈이와 많이 다르게 연기하고 있다. 그땐 히카루와 같이 강하고 단단한 면을 보여주려고 했는데, 연기하면서 여리고 유약한 세훈이도 매력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스스로 좀 약하게 캐릭터를 잡았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손승원은 “쇼케이스와는 달리 히카루의 노선이 많이 달라진 것 같다, 또, 칠인회 형들의 캐릭터가 한 명 한 명 뚜렷한 것 같아서 같이 연기할 때나 장면을 볼 때 이해도 빨리 되고, 매력 있고, 재미있게 다가오는 것 같다. 여러 장면 보여 드릴 기회가 많아서 좋다”라며, “장면들도 달라진게 많아서 새롭게 처음하는 공연처럼 연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뮤지컬 ‘팬레터’는 1930년대 경성, 팬레터를 계기로 문인들 세계에 들어가게 된 한 작가 지망생의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내년 2월 4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된다. 

 

사진=라이브(주)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