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매드독’ 정보석, 드러난 100억의 진실...수갑말고 휠체어

2017-11-23
조회수 280

[제니스뉴스=이혜린 인턴기자] 정보석이 ‘매드독’ 팀의 첫번째 타깃이 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드라마 ‘매드독’ 13회에서 태양생명 차준규 회장(정보석 분)의 섬뜩한 과거사실과 100억을 돈세탁한 사실이 드러났다.

블랙박스 원본을 손에 넣은 주현기(최원영 분)는 자신을 찾아온 차홍주(홍수현 분)에게 차준규가 자신의 아버지를 죽인 사실을 밝혔다.

차준규는 차홍주에게 주현기 부친이 가족을 거론하며 자극했고 100억을 해달라고 했던 과거를 이야기했다.

이어 차준규는 호흡기가 좋지 않은 주현기 부친에게 나무에 주는 약을 뿌리고 호흡기구를 밟아 살해해 잔인한 모습을 보였다.     

최강우(유지태 분)는 태양생명과 JH그룹이 경영권 승계로 엮인 사실을 깨달아 계획을 세웠다.

결국 최강우는 과거에 차준규가 보험설계사 계좌로 돈세탁한 100억에 대한 증거를 온주식 지검장(조영진 분)에게 넘겼고 차준규는 체포됐다.

정보석은 체포되는 순간까지 악의에 찬 섬뜩한 눈빛을 표현해 이대로 매드독 팀에게 당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KBS2 드라마 ‘매드독’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KBS2 '매드독' 방송화면 캡처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