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이중생활’ 오혁 “두 번째 예능, 편하진 않았다”

2017-11-22
조회수 254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오혁이 ‘이중생활’ 출연 계기를 밝혔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본업은 가수 –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이하 이중생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씨엘, 오혁, 전성호 PD가 참석했다.

오혁은 씨엘의 추천으로 프로그램에 함께하게 됐다. 오혁은 “고민을 했었다. 같이 하면 재밌을 것 같아서 하게 됐다”면서 “저는 이번이 두 번째다. 그렇게 편하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오혁은 “제가 말 수가 별로 없긴 하다. 그렇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마음가짐은 그렇다”고 말했다.

또한 씨엘은 “1화를 봤는데 말을 하지 않았다. 다음 화부터는 말을 더 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전성호 PD는 “말 수는 적지만 하면 빵빵 터트린다. MC들의 마음을 2회 만에 사로잡았다”고 알려 기대를 높였다.

한편 ‘이중생활’은 태양, 씨엘, 오혁 등 사람의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프로그램으로 오는 2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tvN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