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JJ프로젝트 “갓세븐 컴백? 직접 쓴 곡으로 이야기 전달하고 싶어”(인터뷰)

2017-08-08
조회수 359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JJ프로젝트 진영과 JB가 갓세븐 멤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JJ프로젝트가 최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새 앨범 ‘벌스2(Verse 2)’ 발매를 기념해 만났다.

JJ프로젝트는 갓세븐(GOT7)멤버 진영과 JB가 결성한 유닛이다. 이날 진영은 에서 추천하고 싶은 유닛 조합이 있느냐”는 물음에 “막내 두 명이다. 저희가 5년 전에 했던 느낌을 더 멋지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뱀뱀, 도겸이 워낙 친해서 음악 얘기를 많이 한다. 잘할 것 같다”고 답했다.

또한 진영이 JB가 아닌, JB가 진영이 아닌 갓세븐 멤버과 구성하고 싶은 유닛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JB는 “저는 웅재랑 발라드를 하고 싶다”면서 “작년에 투어를 했었는데, 그때 영재와 함께 발라드 무대를 했던 적이 있다. 영재와 유닛을 해도 재밌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진영은 “저는 마크, 잭슨이다. 두 명이 랩을 하고 저는 코러스로 노래하면 좋겠다”고 말하며, “그러면 모든 멤버가 다 언급된 거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JJ프로젝트에 대해 이야기하면서도 갓세븐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향후 갓세븐 음악 방향에 대해 진영은 “빠른 시일 내에 완전체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 여러 음악을 수집하고 있는 상태다”라면서 “저희가 JJ프로젝트를 한다고 해서 동생들이 쉬고 있는 게 아니다. 자기계발을 위해 레슨도 받고 연습도 하고 있다. 동생들을 보면서 멋있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진영은 “우선 저희가 쓴 곡으로 나오는 게 우선이다. 예전에는 곡을 받으면서 노래를 했다. 다른 분들의 곡을 받고 저희가 그 곡을 이해하고 이야기를 했다면, 이제는 저희가 직접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는 단계가 돼야 할 것 같다. 그래서 JJ프로젝트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많이 참여하려고 했던 거다”라며 갓세븐 앨범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뿐만 아니라 JB는 “갓세븐 컴백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다양한 이야기들과 공감할 수 있는 노래들을 들려드릴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JJ프로젝트는 약 5년 만에 타이틀곡 ‘내일, 오늘’을 포함한 총 8트랙의 미니앨범 ‘벌스2’를 발매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