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군주’ 유승호 “멜로 연기? 아직 자신 없다”(인터뷰)

2017-07-24
조회수 340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유승호가 멜로 연기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유승호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군주 - 가면의 주인(이하 '군주')’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유승호는 김소현과의 멜로신에 대해 “멜로는 자신이 없었다. 소현이에게도 ‘우리 솔직히 잘 모르겠으니까, 하고 싶은 대로 하자’고 말했다. 부족한 게 있으면 감독님이 디렉팅을 해주실 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군주’에서 멜로가 주가 아니었다. 가은(김소현 분)의 입장에선 당신 때문에 나의 아버지가 죽게 됐지만 나는 당신을 사랑한다. 가은의 입장에선 세자를 사랑하지만 어쨌든 백성이었다. 더 백성을 사랑하는 왕이 되어달라는 마음이었다. 그런 복잡한 사랑이었다. 우리 나이에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큰 흐름이 깨지지 않게 멜로를 잘 만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로맨스 연기에 대한 소회도 전했다. 유승호는 “슬픈 감정은 100% 가슴으로 아파하면서 연기한다. 그것에 비하면 멜로는 상대적으로 덜 느낀다. 그래서 제 스스로 만족도가 낮다. 멜로에 대한 자신감이 없다”고 털어놨다.

또한 유승호는 “흉내는 낼 수 있다. 제 스스로 ‘이렇게 해도 되나’ 싶을 때도 많다. 아쉬운 마음에 늘 자신이 없다고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유승호는 ‘군주’에서 세자 이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산 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