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군주' 김소현 "유승호와 설렌 장면 많았다"(인터뷰)

2017-07-20
조회수 78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김소현이 '군주'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유승호를 언급했다.

제니스뉴스와 김소현이 최근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군주'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김소현은 함께 호흡을 맞춘 유승호에 대해 "아역부터 연기를 했단 공통점이 있었다. 평소엔 친구들, 학교, 어떤 연예인 친구가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면서 "연기에 대해선 많이 대화를 나누진 않았다. 조심스럽기도 했고 굳이 말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상대방에 대해 잘 알고 연기를 받쳐줬다"고 밝혔다.

이어 "호흡이 너무 편했다. 초반엔 어려운 감정이 많지 않았는데, 중후반으로 넘어가면서 힘든 신들이 있었다. 그땐 서로 생각하는 의견들을 나눴다. 처음 작품을 같이 했는데 잘 맞아서 좋았다. 오빠가 잘 맞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가은(김소현 분)과 세자 이선(유승호 분)의 절절한 애정신들은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유발했다. 설렜던 순간을 묻는 물음에 김소현은 "설렜던 장면은 많았다. 한 신을 꼽기 어렵다. 시청자분들이 많이 설레셨을 것 같다. 오빠가 눈이 깊고 쌍커풀도 짙다. 지그시 쳐다보거나 아예 활짝 웃을 때 가은으로 연기했지만 설레는 감정을 느끼기도 했다"고 답했다.

가은을 짝사랑하는 천민 이선을 연기한 김명수와의 호흡도 언급했다. 김소현은 "여자가 많지 않아서 외로울까 걱정도 했었다. 다행히 명수 오빠, 승호 오빠가 재치 있고 재밌었다. 현장에서 심심할 틈이 없었다"고 전했다.

"세자 이선이냐 천민 이선이냐"는 물음에 김소현은 "세자 이선이다. 같이 호흡을 많이 맞춰서도 있지만, 솔직하게 얘기하고 이끄는 스타일이 좋았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편 김소현은 '군주'에서 아버지를 참수한 세자에게 복수하려다, 세자를 왕좌로 돌려보내는 핵심인물이 되는 여인 한가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싸이더스HQ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