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박진영, 구원파 의혹 반박 “확인 없이 보도? 법적 책임지게 될 것”(공식입장)

2018-05-02
조회수 486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박진영이 구원파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2일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구원파 집회에 참석, 직접 전도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날 박진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구원파 집회라고요? 제가 돈 내고 제가 장소를 빌려 제가 가르친 성경공부 집회가 구원파 집회라고요?”라면서 “100명이 제 강의를 듣기 위해 모였고, 그 중에 속칭 구원파 몇 분이 제 강의를 들어보고 싶다고 와서 앉아 있었는데 그게 구원파 모임이라고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박진영은 “제 개인적으로나 혹은 JYP 엔터테인먼트 회사 차원에서 속칭 구원파 모임의 사업들과 어떠한 관계도 없는데 구원파라고요? 도대체 저와 우리 회사에게 입히신 피해를 어떻게 책임지시려고 사실 확인조차 없이 이런 글을 보도하신 거죠?”라고 밝혔다.

더불어 박진영은 “전 4년 전 친구와 둘이 일주일에 두 번 모여 성경공부를 하다가 친구의 친구, 또 그 친구의 친구가 더해져 이제 한 30명 정도 모이는 모임을 하고 있습니다. 근데 이게 속칭 구원파 모임이라고요?”라면서 기분 나쁜 심경을 드러냈다.

나아가 박진영은 “이왕 이렇게 된 것, 제 간증문을 올릴 테니 꼼꼼히 한 번 봐주시죠. 그 내용 중에 법적으로나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다면 당신들의 취재는 합당한 것이겠지만, 만약 없다면 저희에게 입히신 모든 피해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시게 될 것입니다”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한편 박진영은 자신의 SNS에 간증문을 게재하며 구원파 의혹에 적극 해명했다.
 

사진=제니스뉴스 DB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