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Z인터뷰] ‘믹스나인’ 남유진, 솔로가수 아이디로 재도약

2018-02-05
조회수 593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믹스나인’은 저에게 새로운 시도였어요”

일찍이 해외에서 인정 받은 솔로가수 아이디(Eyedi)의 JTBC ‘믹스나인’ 출연은 신선했다. 아이디는 유명 팝 아티스트 마리오 와이넌스, 제프 버넷 등과의 공동 작업과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하는 등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었기 때문이다.

아이디는 본명인 남유진으로 ‘믹스나인’에 출연했다. 춤을 춰본 경험도 많지 않았고, 아이돌을 준비하거나 활동했던 게 아니었기 때문에 남유진에게 ‘믹스나인’은 큰 도전이었다. 그리고 남유진은 보란 듯이 최종 5위를 차지하며 호성적을 거뒀다.

제니스뉴스와 남유진이 최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믹스나인’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남유진은 ‘믹스나인’을 마친 소감으로 말문을 열었다.

“처음 시작할 때는 금방 떨어질 줄 알았어요. 생각보다 순위가 오르고,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셔서 감사했어요. 최종 5위로 제 이름이 불렸을 때 믿질 못했어요. ‘설마’라고 생각했는데, 다들 저를 보면서 축하해주더라고요. ‘믹스나인’을 통해 보여드리지 못한 게 많아요. 워낙 사람이 많았잖아요. 제가 보여드릴 수 있는 파트도 적었고요. 저도, 팬분들도 많이 아쉬워했어요. 그래도 제가 노력하는 것에 대해 좋은 점수를 주셨던 것 같아요”

남유진은 데뷔 인원인 9인 안에는 들 수 있었지만, 남녀 대결에서 패배해 데뷔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남유진은 “아쉽지만 좋은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우승을 목적으로 나간 건 아니었어요. 저랑 회사를 알리는 목적이 컸죠. 단체로 연습하는 게 처음이라 재밌었어요. 같이하는 분들이 저에겐 최고였고요. 그래서 같이 우승하면 좋겠다고도 생각했어요. 하지만 남자와 여자의 대결이었잖아요. 남자 팬덤이 너무 컸어요. 이변이 있었으면 좋겠다곤 생각했지만, 그냥 그 안에서 제가 좋은 모습과 음악을 보여주면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어쩔 수 없었던 것 같아요. 아쉽지만 멀리서나마 응원하고 싶어요”

남유진은 ‘믹스나인’을 통해 팀으로 무대를 꾸며보고, 하지 않았던 새로운 장르에 도전할 수 있었다. 그는 “힘든 점도 있었지만 협동심을 기르고, 성취감도 느낄 수 있었다”고 기뻐했다. 더불어 남유진은 방송 초반, 시청자들에게 샀던 오해에 대해서도 차근차근 소신을 전했다.

“아이돌을 싫어하는 게 아니었어요. 아이돌 중에도 아티스트가 나올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린 거였죠. 제가 생각하는 아티스트는 본인이 하고자 하는 게 확실한 사람이거든요. 아이돌, 뮤지션 경꼐 없이 본인이 하고자 하는 것들이 확실한 사람이라면 훌륭한 아티스트라 생각했어요. ‘믹스나인’에 참여한 것도 그런 거였죠. YG 시스템을 보면 지디 선배님, 씨엘 선배님이 그런 경계의 구분이 없잖아요. 아이돌이 되고 싶다, 아니다의 구분 없이 제 음악을 그대로 들려드리고 싶었던 거였어요”

남유진은 ‘믹스나인’ 출연 중 가장 기분이 좋았던 댓글로 ‘곡 안에서 남유진의 목소리가 잘 들린다’, ‘목소리가 독특하다’ 등을 꼽았다. 스스로 강점을 목소리라고 자신하며 “죽을 때까지 예쁜 목소리로 많은 분들을 기분 좋게 해드리고 싶다”는 각오를 다졌다.

그리고 남유진은 현재 자신의 강점을 살린 새 앨범을 준비 중이다. 이전처럼 해외 유명 아티스트들과 협업을 진행 중이며, 직접 곡도 쓰고 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믹스나인’ 전에 해외 정식 데뷔앨범을 준비하고 있었어요. 그걸 계획 중이고, 국내 앨범도 같이 준비하고 있어요. 제가 ‘믹스나인’에서 보여드린 것에 비해 큰 사랑을 받아서, 이걸 보답해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너무 커요. 새 앨범에 열정을 쏟고 있거든요. 자세하게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많은 분들께서 좋아할 수 있는 음악이 나오지 않을까 싶어요. 자작곡 수록은 아직은 고민 중인 상태예요”

남유진은 시종일관 팬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최근 같은 소속사인 정사라와 함께 팬들과 스시 역조공 이벤트를 진행하기도 한 남유진은 앞으로 꾸준히 팬들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을 드러냈다.

“팬분들이 제가 방송에 나오는 걸 너무 좋아해주셨어요. 어떤 방송이던 목적, 결과에 상관 없이 소통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고요. 올해 최대한 많은 자리를 가지려고 노력할 거예요. 기회가 된다면 캠핑도 해보고 싶고요. ‘믹스나인’ 현장에도 팬분들이 와주셨거든요. 낯익은 얼굴들도 보여서 제가 많이 의지를 했었어요. 덕분에 긴장도 풀려서 감사했어요. 제 팬클럽 이름이 패스워드예요. 아이디와 패스워드요. 제가 항성 어딜 가든 마음에 담아두고 기억하고 있어요. 제가 꼭 다 보답해드릴 테니, 떠나지 말고 항상 좋은 친구 같은 팬으로 남아주셨으면 좋겠어요”

남유진은 시간이 흘러도 계속 보고, 찾아 들을 수 있는 음악을 하는 가수가 되길 소망했다. 아이디로 다시 대중과 만날 그의 활약을 기대한다.

 

사진=베이스캠프스튜디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