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투깝스’ 이혜리 “사회부 기자 역할 수지, 보면서 자극 됐다”

2017-11-23
조회수 355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이혜리가 수지를 언급했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새 월화드라마 ‘투깝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조정석, 이혜리, 김선호, 임세미와 오현종 PD가 참석했다.

사회부 기자를 연기하게 된 이혜리는 “처음 대본을 받고 사회부 기자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다. ‘당신이 잠든 사이에’가 방영하기 전이었다. 수지 역할도 기자라는 것을 알고 ‘너도 기자야?’라고 물어봤다. 너무 재밌게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다. 물어봐서 도움을 얻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혜리는 “수지가 기자 역할을 잘 소화해서 비교될까 걱정은 된다. 대단해 보이고 멋있어 보였다. 친구로서 멋있다고 얘기 했었다. 그래서 자극이 되기도 했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투깝스’는 사기꾼 공수창(김선호 분)의 영혼이 무단 침입한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까칠 발칙한 여기자 송지안(이혜리 분)이 펼치는 수사 공조를 담는 드라마로 오는 27일 첫 방송된다.

극중 이혜리는 보도국 사회부 기자 송지안을 연기한다. 기자로서 자신의 일을 진심을 다해 사랑하며 좋은 뉴스든 나쁜 뉴스든 정확하게 전달해, 그로 인해 세상이 아주 조금은 달라지길 바라는 간절함을 가진 인물이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