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죽사남’ 신성록 “고민을 나누는 배우? 송강호-한지민-공유”(인터뷰)

2017-08-30
조회수 109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신성록이 자신이 겪었던 슬럼프를 털어놓으며 고민을 함께 나누는 동료로 송강호, 한지민, 공유를 꼽았다.

제니스뉴스와 신성록이 최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이하 '죽사남')’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신성록은 “29살 때 연기를 너무 못하는 것 같았고, 갈 길은 먼데 발전은 없는 것 같았다. 주말 드라마 주인공을 하고 있지만 비슷한 연기만 하고 있었다. 영화에 나오는 멋진 형님들처럼 저런 연기를 하고 싶단 생각도 했다. 그래서 더 우울해지고 ‘왜 나는 이것밖에 되질 않을까’라고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러다 내가 이뤄내지 못한다고 불행하게 생각하지 말자고 다짐했다. 누구와 나를 경쟁하지 않고, 목표를 이루지 못한다고 슬퍼하지 말고 즐기며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니 괜찮아졌다”고 밝혔다.

신성록은 연기에 대한 고민도 전했다. 그는 “대본을 받았을 때, 항상 어떤 유니크한 연기를 할까 고민한다. 제가 늘 보여주던 것들만 해선 절대 박수를 받을 수 없을 거라 생각한다. 그런 것들을 찾아가는 것이 모험이다. 배우로서 제가 가진 숙명이지 싶다”고 말했다.

“고민을 함께 나누는 멘토가 있느냐”는 물음에 신성록은 “멘토는 없고 영화 ‘밀정’하면서 만났던 송강호 선배님, 공유 씨, 한지민 씨와 이야기를 많이 했다. 영화 이후로도 종종 만나서 술도 마시고 이야기를 나눈다. 그런 게 힘이 된다. 가끔씩 안부를 물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고 답했다.

더불어 한지민에 대해 신성록은 “서로 방송 인증샷도 보내곤 한다. 지민이가 성격이 굉장히 착하고 털털하다. 지금 예능에서 보이는 모습이 지민의 본 모습이다. 공유 씨와의 관계에선 톰과 제리같다. 놀리고 괴롭히는 게 있어서 재밌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4일 종영한 ‘죽사남’에서 신성록은 백작의 사위이자 철없는 연하 남편 강호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