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브이아이피’ 장동건 “이종석, ‘해안선’ 때 나와 비슷하다”(인터뷰)

2017-08-18
조회수 464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장동건이 함께 호흡을 맞춘 이종석을 칭찬했다.

제니스뉴스는 장동건과 영화 ‘브이아이피(V.I.P)’ 개봉을 앞두고 지난 17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극중 이종석은 연쇄살인 사건의 용의자 김광일 역을, 장동건은 김광일을 은폐하려는 국정원 요원 박재혁 역을 맡아 호흡을 맞췄다.

이날 장동건은 “촬영이 다 끝난 후에 종석이가 ‘형 감사하고 존경합니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굉장히 고마웠다”고 이종석과의 미담을 털어놨다.

또한 장동건은 이종석이 맡은 역할을 언급하며 “현장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하진 못했다. 종석이가 그 역을 한다고 했을 때 놀랐다. 현장에서 하는 모습을 보고도 놀랐다”면서 “어떤 심정인지 알 것 같았다. 저도 그런 경험이 있었다. 예전에 ‘해안선’이라는 영화를 감독님께 제가 하겠다고 찾아갔던 적이 있었다. 종석이도 비슷한 심정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하고 싶고 새로운 걸 하고 싶은 욕망이 있는 것 같았다. 다 내려놓고 온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도와주세요’ 하는 느낌이 들어서 진심으로 도움이 되고 싶었다. 그 마음을 아니까 응원하는 마음도 생겼다. 현장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해서 미안한 마음에 그런 문자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장동건은 또 다른 작품 ‘창궐’의 촬영을 앞두고 있다. ‘창궐’ 현장 역시 많은 후배들과 함께하게 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장동건은 “언젠가부터 현장에서 선배보다 후배가 많아지는 때가 됐다. ‘창궐’도 대부분 후배들이다. 스태프, 감독님조차도 후배가 되어가는 상황이다. 이제 후배도 좀 챙기고 해야겠다”고 밝혔다.

다시금 이종석을 언급한 장동건은 “제가 후배들에게 살갑게 다가가는 성격은 아니었다. 그런데 종석이가 감히 ‘존경’이라는 표현을 쓰는데, 그런 후배를 실망시키면 안 되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한편 ‘브이아이피’는 국정원과 CIA의 기획으로 북에서 온 VIP가 연쇄살인사건으로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를 은폐하려는 자, 반드시 잡으려는 자, 복수하려는 자, 서로 다른 목적을 가진 네 남자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 영화다. 오는 24일 개봉.


사진=위너브러더스 코리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