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미스 함무라비’, 100% 사전 제작 “’태양의 후예’보다 높은 시청률 기대”

2018-05-21
조회수 352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거창한 사건이 아닌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소소한 이야기들로 공감 지수를 높일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가 온다. 100% 사전 제작으로 촬영을 마친 ‘미스 함무라비’가 사전 제작 드라마의 좋은 사례로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21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곽정환 감독과 배우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가 참석했다.

‘미스 함무라비’는 이상주의 열혈 판사, 원리원칙이 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현실주의 부장 판사,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리얼 초밀착 법정 드라마다.

곽정환 감독은 “스케일이 크거나 멋있는 드라마는 아니다. 요즘 워낙 드라마가 상업화가 되면서 스케일이 커진 경우가 많은데, 사람들의 진짜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작지만 감독적인 이야기를 하려고 했다. 대본을 보고 이 작품이야 말로 그런 이야기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라고 작품의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살인, 절도 등 형사 사건이 아닌 사람과 사람 사이에 집중하는 민사 재판을 다룬다는 점에서 ‘미스 함무라비’는 기존 드라마와 차별성을 지닌다.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현실을 투영해 다양한 삶의 얼굴을 보여주며, 때로는 쓸쓸함과 때로는 통쾌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성동일은 “그동안 드라마에선 정경유착에 대한 비리, 주인공이 세계를 구할 것 같은 정의가 구현됐다. ‘미스 함무라비’는 소소한 이야기, 이혼 부부, 작은 도둑 이야기, 우리 주변에서 일어날 수 있는 민사 사건을 다룬다는 점에서 마음에 들었다”고 작품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미스 함무라비’는 실제 서울동부지방법원의 부장판사로 있는 문유석 판사가 쓴 칼럼이 드라마화된 것으로 현실성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곽정환 감독은 “’미스 함무라비’는 일간지에 연재되던 칼럼이다. 칼럼 이전에 판사님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면서 미국에는 실제 의사가 의학 드라마를 쓰는데, 한국에도 그런 드라마가 나오면 더 디테일한 작품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했었다. 자기가 한번 써볼까도 했었다. 아주 오래 전에 나눈 이야기가 드라마를 염두한 듯한 칼럼으로 쓰여졌다"면서 "작품에 담긴 에피소드나 이야기는 판사 생활 동안의 이야기가 집약된 거다. 그 이야기가 주는 감동이 대중들에게 좋은 드라마로 다가갈 수 있는 소재라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고아라부터 김명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까지 신선한 조합도 흥미를 끌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성동일은 “곽 감독님이 캐스팅에 대해 이야기했을 때 ‘좋다’고 했다. 처음하는 친구들과 해야 저도 긴장감이 생기고 더 노력하게 된다. 호흡은 되게 좋았다. 고아라 씨는 워낙 잘 알고 있었다. 명수는 저를 위해 노래도 불러주고, 홍삼 드링크도 가져다 줬다. 후배들이 호흡을 맞추기 위해 너무 노력해줘서 고마웠다”고 후배 배우들을 칭찬했다.

곽정환 감독은 작품이 지닌 가치에 대해 거듭 강조했다. 그는 “젊은 세대가 구세대들에게 통쾌한 이야기를 던지는 것뿐만 아니라, 구세대들이 그렇게 한 이유를 젊은 세대들이 느끼고, 왜 젊은 세대들이 반발하는지를 느낀다. 판사들간에 벌어지는 갈등과 화해의 순간이 주는 감동이 굉장히 짙게 깔려 있다. 단순히 통쾌한 사이다만 날리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 세대간의 갈등을 어떻게 봉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도들이 작게나마 펼쳐진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에 대해 곽정환 감독은 “드라마를 보면 깜짝 놀라실 거다. 성동일 씨가 지금까지 했던 작품 중에서 제일 연기를 잘했다. 다른 배우들도 ‘어떻게 저렇게 하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한다. 배우들의 연기가 참 좋다는 게 관전 포인트가 될 것 같다”라고 자신했다.

이에 성동일은 “그동안 작품들을 봤는데 ‘미스 함무라비’ 연출을 제일 잘했다. 기획사도 ‘태양의 후예’ 이후로 올 사전 제작으로 기획했는데 아주 탄탄하다. ‘태양의 후예’보다 조금 더 높은 시청률을 기대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성동일은 “저희 드라마는 시청자들의 리뷰에 의해 흔들리지 않는다. 원작 그대로 충실해서 사전 제작으로 촬영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스 함무라비’는 오는 21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사진=JTBC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