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현장] 벤, 눈물의 정규앨범 “8년을 기다렸다”

2018-05-08
조회수 420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솔로 가수 벤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정규앨범을 발매한다. 그간 자신의 이름으로 싱글, 미니는 물론이고 각종 OST로 많은 사랑을 받은 벤이 보다 높은 퀄리티의 신보로 음악팬들과 만난다.

8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벤(BEN)의 첫 번째 정규앨범 ‘레시피(RECIPE)’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벤은 “너무 많이 떨린다. 이렇게 긴장이 된 건 오랜만이고, 오래 기다린 만큼 흥분도 된다. 기분이 좋다. 다시 신인으로 돌아가 데뷔하는 기분이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앨범 명은 ‘레시피’다. 벤은 “사랑, 이별, 그리움 등 여러 감정을 곡으로 승화시켜 다양한 장르로 표현했다. 그래서 정규 1집 앨범 제목을 ‘레시피’라 지었다. 무척 많은 재료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들려드릴 것이다”라고 앨범 명에 담긴 의미를 소개했다.

타이틀곡 ‘열애중’은 가수 겸 프로듀서인 바이브의 류재현을 주축으로 한 프로듀싱팀 VIP가 합심해 만든 곡이다. “난 아직 열애중. 누구보다 뜨겁게 사랑해 열애중. 헤어져도 헤어진 적 없어" 라는 애틋한 가사가 벤의 목소리와 만나 애절함을 더하고 있다.

벤은 데뷔 이래 첫 정규앨범을 발매하는 것으로 감회가 남달랐다. 벤은 “정규앨범도 정규앨범인데 제가 앨범 활동을 한 적이 많이 없다. 주로 OST를 불렀고, 제 이름을 건 앨범을 많이 내지 못했다. 8년 만에 정규앨범으로 찾아뵙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때문에 앨범에도 많은 심혈을 기울였다. 벤은 “한 곡 한 곡이 다 소중해서 더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고 싶어서 계속 늦어졌. 앨범 준비는 오래 했지만 고민을 많이 했다. 그래서 정규앨범 발매가 늦어졌다”라고 강조했다.

앨범 발매와 더불어 벤은 오는 6월 2일과 3일 양일간 서강대 메리홀에서 두번째 단독 콘서트 ‘블룸(BLOOM)’을 열고 관객들을 만난다. 지난해 10월 이후 약 7개월 만에 펼쳐지는 이번 콘서트에서 벤은 신곡은 물론 그간의 다양한 곡들로 풍성하게 무대를 꾸릴 예정이다.

끝으로 벤은 얻고 싶은 평가에 대해 “다양한 장르를 소화할 수 있고, 진정한 가수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좋겠다. ‘기대되는 가수’로 생각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나아가 벤은 “’열애중’이 차트 상위권에 진입했으면 좋겠다”는 성적에 대한 소망도 내비쳤다.

한편 벤의 새 앨범 ‘레시피’는 8일 오후 6시 공개된다.


사진=메이저나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