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당신의 아이돌이 될게요” 프로미스나인, 2018년 정식 출사표(종합)

2018-01-24
조회수 36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프로미스나인이 데뷔앨범 '투 하트'로 2018년 가요계에 정식 출사표를 던졌다.

24일 서울 중구 회현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프로미스나인(fromis_9)의 첫 번째 미니앨범 ‘투 하트(To. Heart)’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이지애 아나운서가 맡아 진행했다.

이날 이새롬은 “데뷔가 멀게 느껴졌는데, 이 상황이 꿈만 같다. 정식 데뷔를 통해 앞으로 성장하는 프로미스나인이 되겠다”고, 이서연은 “처음으로 선보이는 무대라 열심히 연습하고 준비했다.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프로미스나인은 Mnet ‘아이돌학교’에서 투표를 통해 선발된 노지선, 송하영, 이새롬, 이채영, 이나경, 박지원, 이서연, 백지헌, 장규리로 구성된 팀이다.

이새롬은 “’프롬 아이돌 스쿨(from idol school)’에서 따온 약자다. 팬분들에게 최고의 걸그룹이 되겠다는 약속의 의미인 프로미스를 담았다”고 팀명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번 앨범 ‘투 하트’에는 총 6곡이 수록됐다. 소중한 마음을 남기고 나를 찾아달라며 떠난 프로미스나인이 나를 찾아와줄 누군가를 위해 한 발짝 먼저 다가가겠다는 설레는 마음을 담았다.

타이틀곡 ‘투 하트’는 록킹한 기타리프와 현악기의 독특한 조화, 댄서블하면서도 통통 튀는 드럼 사운드가 어우러진 팝 댄스곡이다. 곡에 대해 송하영은 “표현이 서툰 소녀의 마음을 수줍게 쓴 러브레터 같은 노래다. 언젠가 만날 누군가에게 꼭 만나자는 내용을 담았다”고 소개했다.

멤버들은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했다. 이서연은 “뮤직비디오 촬영을 하던 날에 눈이 펑펑 왔던 기억이 있다. 그날에 채영이랑 지원언니가 눈사람을 밖에서 만들었다. 그걸 보고 새롬언니와 규리언니가 추워 보인다고 핫팩을 덮어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나경은 “뮤직비디오에 저희들의 손만 나오는 신이 있다. 멤버들이 명품 손연기를 펼쳤다.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그 손이 어떤 멤버들의 손인지 맞추는 것도 재밌을 것 같다”고 밝혔다.

프로미스나인 멤버 전원은 인트로곡인 ‘나에게로 오는 길’의 작사에 직접 참여해 진솔한 마음을 담아냈다. 이와 관련해 노지선은 “가사를 쓴다고 생각하기보다는, 누군가에게 설렘을 담아서 편지를 쓴다고 생각하고 했다. 실제로 편지를 써 이어지게 연결을 해서 인트로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당신의 아이돌이 되겠습니다!”라는 프로미스나인의 당찬 각오가 느껴지는 인사말이 인상적이다. 이새롬은 “인사 멘트를 정말 많이 고민했다. 저희가 탄생할 수 있었던 것은 육성회원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그 마인드를 잊고 싶지 않아서 ‘항상 당신의 아이돌로 성장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인사말을 정했다”고 전했다.

멤버들은 첫 데뷔 쇼케이스라 다소 긴장한듯했지만, 말 한마디 한마디로 데뷔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백지헌은 “모두 좋은 무대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에 잠을 줄여가면서 노래와 춤 연습에 몰두했다. 그 과정에서 힘든 점이 있었지만, 팬분들께 완벽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열심히 노력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끝으로 이새롬은 “다양한 활동들을 준비하고 있다. 팬분들과 만날 자리도 많이 마련하려고 한다. 기대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프로미스나인은 24일 오후 6시 새 앨범 ‘투 하트’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프로미스나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