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홍종현 “차가운 이미지? 생각보다 다정한 사람”(인터뷰)

2017-11-13
조회수 451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홍종현이 차기작 계획을 언급했다.

지난 9일 홍종현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데뷔 10주년을 기념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홍종현은 차기작 계획에 대해 “아직 ‘뭘 할 것 같다’라고 예상되는 것은 없다. 우선 현대극을 할 생각이다. 연달아 사극을 하면서 1년 동안 산속에만 있었다. 드라마를 한다면 현대물을 하고 싶고 영화는 사극을 해도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화는 아직 드라마만큼 큰 롤을 맡아서 할 때가 아니라 생각한다. 우선 영화, 드라마던 상관 없이 둘 다 하고 싶다. 내년에는 조금 바쁘게 일하고 싶은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작품을 고르는 방식에 대한 물음에 홍종현은 “제가 하고 싶다고 다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들어오는 대본들을 보면서 관심이 생기면 만나서 이야기를 하다가 결정이 되기도 하고, 상황마다 조금씩 다르다. 모든 감독님이 저를 아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대본을 읽어보기도 한다”라고 답했다.

‘보보경심’, ‘왕은 사랑한다’ 연달아 사극을 택하면서 액션 연기 또한 선보였다. 그러면서 홍종현은 자신에게 특화된 연기를 ‘액션 연기’로 꼽으며 말을 이어갔다. 그는 “오토바이를 타거나 말을 타거나 몸으로 하는 걸 금방 배우는 편이다. 정말 위험하거나 어려운 게 아니라면 다 하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왕은 사랑한다’ 속 왕린 캐릭터에 대해 홍종현은 “외모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차가워 보일 수 있는 캐릭터를 맡이 해왔다”면서 “그래서 왕린에 더 애착이 많이 갔던 것 같다. 친구를 위해 희생하고 자기를 내던지는 것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배우 생활을 하면서 이런 캐릭터에 대한 고민을 처음 해봤다.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였다”라고 만족감을 표했다.

맡고 싶은 역할을 묻는 물음에 홍종현은 “멜로를 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왕린은 무심한 듯 챙겨주는 캐릭터였다. 다음엔 정말 다정한 남자를 한 번 해보고 싶다”면서 “‘왕은 사랑한다’를 하면서 윤아, 시완이 형, 저 셋이 많이 붙어 있었다. 드라마 내용처럼 윤아를 챙겨줬었는데 ‘생각보다 다정하네’라는 말을 들었다. 저에게도 그런 다정한 면이 없진 않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홍종현은 지난 2007년 모델로 데뷔해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최근 MBC ‘왕은 사랑한다’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