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트와이스, 日 오리콘 위클리차트 정상... 데일리 6일 연속 1위

2017-10-24
조회수 227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트와이스가 일본 첫 싱글로 약 20만 1000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 1위에 올랐다.

트와이스가 지난 18일 공개한 첫 오리지널 싱글 '원 모어 타임(One More Time)'은 16일부터 22일 기준 오리콘 위클리 싱글차트에서 20만 751장의 판매량으로 정상을 차지했다. 또 발매 6일째 9565장의 판매고로 22일 기준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1위도 지켰다.

발매 당일 9만 4957장, 이틀째 4만 3412장, 사흘째 2만 364장, 나흘째 1만 8278장, 닷새째 1만 4146장에 이어 이 같은 수치로 엿새째 이 차트 '붙박이' 1위를 고수했다.

특히 공개 6일 동안 약 20만 1000장의 판매고로 역대 해외 아티스트 데뷔 싱글 초동 최다 판매량 및 올해 일본에서 첫 싱글을 낸 전체 아티스트 중 초동 최다 판매기록을 세웠다.

앞서 트와이스는 싱글 발매 사흘 동안 첫 날 9만 4957장의 판매고로 일본 진출 한국 걸그룹 중 발매 당일 기준 역대 최다 판매량, 둘째 날까지 13만 8369장으로 한국 걸그룹 중 초동 최다 판매량 이틀 만에 경신, 셋째 날까지 총 15만 8733장의 판매고로 날마다 기록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6월 28일 발매한 데뷔 베스트앨범 '#TWICE'로 역주행 신화를 쓰며 오리콘 데일리 앨범 차트 사흘 연속 1위, 6월 월간차트 2위는 물론 27만장 판매고를 돌파, 일본 레코드협회로부터 플래티넘 인증을 받은 트와이스는 첫 싱글로도 눈부신 성과로 놀라게 하고 있다.

아울러 도쿄 시부야의 대표 쇼핑몰 '시부야 109'에는 24일부터 31일까지 할로윈 콘셉트를 주제로한 트와이스의 대형 실린더 광고가 게재되면서 현지팬들에게 트와이스의 존재감을 각인시킨다.

이처럼 첫 싱글로 일본을 단숨에 사로잡은 트와이스는 국내에서는 30일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의 타이틀곡 '라이키(Likey)'로 컴백하며 6연속 인기홈런을 예고한다.

앞서 경쾌, 발랄하면서 '귀요미' 매력을 물씬 풍기는 단체 이미지를 선보인 트와이스는 24일 에는 JYP 공식 SNS 및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멤버들의 개별 이미지를 공개하며 컴백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고 있다.

한편 트와이스의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은 오는 30일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에 공개된다. 음원 공개와 함께 트와이스는 이날 오후 8시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TWICE SHOWCASE #5 LIKEY'라는 타이틀로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이를 V LIVE로 생방송한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