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레인즈 홍은기 “JBJ 타카다 켄타, 좋은 영향 주고받는 가족 같은 사이”(인터뷰)

2017-10-24
조회수 799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레인즈 홍은기가 보이그룹 대전에 임하는 각오와 자신의 매력을 피력했다.

제니스뉴스와 레인즈(RAINZ)가 최근 화보 촬영 및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멤버 홍은기는 “화보 촬영을 하면서 멤버들과 호흡하고, 같은 장소에서 함께 있는 모습을 사진에 담을 수 있어서 뜻깊다. 멤버들과 소통하는 느낌을 받았고 더 끈끈해질 수 있게 되는 것 같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레인즈는 보이그룹 대전이라 불리는 10월 가요계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에 임하는 마음으로 홍은기는 “모두 힘들게 준비한 것을 알고 있다. 모든 팀이 다 같이 박수를 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저는 모든 그룹을 응원하고 지지한다”고 밝혔다.

레인즈는 함께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동료인 제이비제이(JBJ)와 같은 시기에 활동하게 됐다. 홍은기는 “두 팀이 경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친하게 지냈던 사람들이기 때문에 서로 응원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홍은기는 제이비제이의 타카다 켄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특히 켄타 형이랑 많이 친하다. 서로 응원해줬고 도울 수 있는 점은 돕기로 했다. 켄타 형도 인터뷰를 하러 가면 항상 저를 소울메이트로 이야기 했다. 서로 좋은 영향을 주고받는다. 켄타 형이 저희 집에서 자기도 했다. 정말 가족 같은 사이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홍은기는 자신의 매력에 대해 “무용을 했었기 때문에 춤선에 자부심이 강하다. 퍼포먼스 기획에도 관심이 많다. 저는 몰랐는데 저의 기럭지나 비율을 멤버들이 부러워한다. 또 저 혼자서 했을 때 빛나기보다는 멤버들과 함께 할 때, 더욱 빛을 낼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어필했다.

한편 레인즈는 김성리, 변현민, 서성혁, 이기원, 장대현, 주원탁, 홍은기가 속한 그룹이다. 지난 12일 총 6트랙으로 구성된 첫 번째 미니앨범 ‘션샤인(SUNSHINE)’을 발매하고 대중과 만났다.

타이틀곡 ‘줄리엣(Juliette)’은 7~80년대 레트로 사운드의 디스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누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줄리엣을 위해서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다고 맹세하는 로미오의 고백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사진=제니스글로벌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