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레인즈 장대현 “랩 무대, 대표님이 든든하다고 칭찬 해줬다”(인터뷰)

2017-10-19
조회수 510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레인즈 장대현이 래퍼로서 본인의 매력을 어필했다.

제니스뉴스와 레인즈(RAINZ)는 최근 화보촬영 및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멤버 장대현은 “맨발로 찍어서 편한 느낌으로 촬영했다. 단체 촬영을 하면서 현민이 손가락인 줄 알고 깍지를 꼈는데 알고 보니 발가락 이었다. 현민이랑 웃으면서 편하게 찍었다. 콘셉트가 편했다”고 촬영 소감을 밝혔다.

장대현은 팀내에서 래퍼로 직접 자신이 쓴 가사를 들려주고 있다. 이에 대해 장대현은 “직접 작사를 하고 있고 랩 메이킹이 가능하다. 현민이랑 같이 무대를 꾸미기도 좋은 것 같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제가 그동안 해왔던 랩 메이킹이 도움이 됐다. 쇼케이스를 준비할 때도 대표님이 개인 랩 무대를 보고 ‘든든하다’고 칭찬해주셨다”고 본인의 매력을 어필했다.

레인즈는 정식 데뷔 전에 MBC 드라마 ‘병원선’의 OST ‘렛잇고, 렛잇비(let it go, let it be)’를 발표했다. 여기에도 장대현은 직접 랩 가사를 써 주목을 받았다.

장대현은 “OST에서 래퍼들이 직접 가사를 쓸 수 있어서 너무 영광이었다”면서 “노래도 생각보다 길거리에서 많이 나와서 놀랐다. 연습실 앞 편의점에도 노래가 나온다. 어머니도 돌아다니면서 많이 들었다고 했다”고 기뻐했다.

또한 장대현은 같은 소속사 식구이자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프로젝트 그룹 제이비제이(JBJ)로 데뷔하는 김동한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는 “동한이와 서로 응원하고 있다. 제이비제이도 그렇고 레인즈도 서로 친하기 때문에 윈윈하는 그림을 원하고 있다. 함께 힘내라고 응원해준다”고 말했다.

한편 레인즈는 김성리, 변현민, 서성혁, 이기원, 장대현, 주원탁, 홍은기가 속한 그룹이다. 지난 12일 총 6트랙으로 구성된 첫 번째 미니앨범 ‘션샤인(SUNSHINE)’을 발매하고 대중과 만났다.

타이틀곡 ‘줄리엣(Juliette)’은 7~80년대 레트로 사운드의 디스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누디스코 장르의 곡이다. 줄리엣을 위해서 모든 걸 다 바칠 수 있다고 맹세하는 로미오의 고백을 담은 가사가 인상적이다.


사진=제니스글로벌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