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이슈모아] ‘행동 논란’ 산이, 친분 표시? 장난? 누군가 불편했다면...

2017-10-18
조회수 31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래퍼 산이가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아이린과 그의 팬을 상대로 한 행동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4일 경기도 안산 호수공원에서 열린 ‘한국 베트남 수교 25주 슈퍼쇼’에서 산이, 아이린, 갓세븐 잭슨이 공동 MC를 맡았다.

이날 산이는 VCR 화면이 나오던 중, 아이린이 팬들을 향해 인사를 건네자 돌발 행동을 취했다. 산이는 아이린의 어깨에 팔을 기대고 팬을 향에 ‘메롱’ 표정을 지으며 웃었고, 이에 아이린은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이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은 각종 SNS를 통해 퍼졌고 이를 본 팬들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아이린과 그의 팬을 향한 산이의 행동이 무례했다는 것이 다수 팬들의 반응이다.

뿐만 아니다. 산이는 무대 위에서 ‘못 먹는 감’을 부르던 중 MC 석으로 올라가 아이린을 가리키며 노래했다. ‘못 먹는 감’에는 “멍청한 사내놈들에게 스캐너 한번 훑어만 줘도 널 위해 대출하려 할 걸”, “적나라 가림 없지 노모 가식 없지” 등의 자극적인 가사가 담겼다는 점에서 또 논란이 됐다.

현재 팬들은 산이의 SNS에 댓글로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또한 산이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하기도 한다. “장난친 정도인 것 같다”는 반응에도 “장난이 지나쳤다”며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산이와 그의 소속사는 아무런 피드백을 내놓지 않고 있다. 산이의 행동은 친분의 표현, 혹은 장난이었을 수 있다. 하지만 상대가 불편했다면 그건 다른 문제가 된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