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판소리 복서’ 엄태구 “로맨스 욕심은 없어... 어떤 작품인지가 중요하다”(인터뷰)

2019-10-02
조회수 178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엄태구가 작품을 선택하는 기준을 밝혔다.

배우 엄태구와 제니스뉴스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판소리 복서’ 인터뷰로 만났다.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 복서 병구(엄태구 분)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 분)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가장 무모한 도전한 이야기를 담은 신박한 코믹 휴먼 드라마다.

다수의 작품에서 강렬한 이미지와 악인의 면모를 완벽하게 소화한 엄태구는 이번 영화로 어수룩하고 정감 가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또한 지난해 영화 ‘안시성’에서 설현과 로맨스 호흡을 맞춘 것에 이어 이혜리와 알콩달콩한 로맨스를 펼쳤다.

로맨스에 대한 욕심이 있냐는 질문에 그는 “작품을 선택할 때 장르에 대한 고려를 크게 하지는 않는다”면서 “좋은 작품이 들어왔는지를 본다. 굳이 멜로라는 장르를 생각하며 선택하진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엄태구는 설현과 이혜리, 두 배우와 로맨스 연기를 할 당시 전혀 다른 방법으로 몰입했다고 밝혔다. 성향이 다른 두 명의 상대를 만나 그에 맞춰 연기를 했다고.

엄태구는 “‘안시성’에서 설현 씨와 작업할 때는 둘 다 낯을 많이 가려서 많은 대화를 못 나눴다”면서 “캐릭터로만 상상을 해서 연기할 때 도움이 될지 많이 걱정했다. 그래도 현장에서는 시너지가 나와서 촬영이 수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혜리 씨는 평소에 편하게 많이 대화하던 상태에서 연기에 들어갔다”며 “그런 편함에서 오는 시너지가 있었다. 어느 쪽이든 로맨스 연기에 도움이 돼서, 정답이 없다는 생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판소리 복서’는 오는 10월 9일 개봉한다.


사진=CGV아트하우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