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판소리 복서’ 엄태구 “저의 ‘판소리 복싱’은 연기... 매 작품이 도전이다”(인터뷰)

2019-10-02
조회수 268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엄태구가 자신의 꿈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우 엄태구와 제니스뉴스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판소리 복서’ 인터뷰로 만났다. ‘판소리 복서’는 과거의 실수로 체육관에서 허드렛일을 하며 살아가던 전직 프로 복서 병구(엄태구 분)가 자신을 믿어주는 든든한 지원군 민지(이혜리 분)를 만나 잊고 있었던 미완의 꿈 판소리 복싱을 완성하기 위해 가장 무모한 도전한 이야기를 담은 신박한 코믹 휴먼 드라마다.

극중 엄태구는 어딘가 어수룩하고 어딘가 엉뚱하지만 복싱만큼은 진지한 병구로 분했다.  영화 속 병구가 끝까지 판소리 복싱에 대한 열정을 가진 것처럼 엄태구도 연기에 대한 열정을 ‘판소리 복싱’ 같은 꿈으로 가지고 달려오고 있다고 한다.

엄태구는 “지금까지 연기를 계속 하고 있는 점이 병구의 ‘판소리 복싱’ 같은 꿈”이라며 “포기하지 않고 계속 하고 있고, 매 작품이 제게는 도전이다. 또한 제가 그나마 잘할 수 있는 것이 연기밖에 없는 것도 병구와 비슷하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판소리 복서’ 속 엄태구는 그간 보여준 강렬한 이미지가 아닌 어수룩하고 서툰 모습을 선보였다. 최근 그는 스크린 바깥의 모습과 영화 속 병구의 모습이 비슷하다는 말을 자주 듣는 중이다.

“병구와 싱크로율이 높다는 말을 정말 자주 듣는다”라며 웃던 엄태구는 “캐릭터에 푹 빠져서 못 헤어 나온 건 아니다. 아무래도 사회생활을 할 때 나오는 모습이 병구와 비슷한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판소리 복서’는 오는 10월 9일 개봉한다.


사진=CGV아트하우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