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멜로가 체질’ 전여빈 “OST 가창 욕심났다… ‘위로’-‘흔꽃샴푸’ 다 좋아”(인터뷰)

2019-10-01
조회수 245
▲ 전여빈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전여빈이 OST 가창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전여빈이 지난 2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멜로가 체질’은 드라마에 대한 호평과 더불어 OST 또한 대중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안재홍-천우희 커플의 테마송인 장범준의 ‘흩날리는 꽃들 속에서 네 샴푸향이 느껴진거야(이하 ‘흔꽃샴푸’)’이 차트 1위를 차지하며 인기몰이에 성공했다. 이후 성원에 힘입어 안재홍, 천우희 버전의 음원이 공개되기도.

전여빈의 테마곡은 권진아가 부른 ‘위로’다. 전여빈이 연기하는 이은정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듯한 권진아의 따뜻한 목소리, 잔잔한 멜로디, 위로의 가사가 인상적이다.

“OST 가창에 대한 욕심이 없었나?”라고 묻자, 전여빈은 “정말 욕심이 많이 났다. 진짜 부러웠다. 저한테도 기회가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면서 “OST가 좋아서 차에서 계속 틀어놓고 듣는다”라고 답했다.

이어 “실제로 촬영을 하러 가는 길에 ‘위로’를 듣고 있었는데, 갑자기 매니저님이 너무 노래에 심취한 나머지 길을 잃어버렸다. 그래서 다시 돌아갔던 기억이 난다”라고 재밌는 에피소드를 전했다.

또한 전여빈은 “줄여서 ‘흔꽃샴푸’라고 한다고 들었다. 저는 그 노래를 부르는 재홍 오빠와 우희 언니의 장면이 너무 좋았다. 저희끼리 있는 단체방에도 얘기를 했고, 언니랑 오빠에게 따로 연락해서도 좋다고 말했다”라고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OST가 다 좋다. ‘위로’, ‘문라이트(Moonlight)’, ‘흔꽃샴푸’, ‘거짓말이네’, ‘파 프롬 멜로(Far From Melo)’ 등이 있다. 효봉(윤지온 분)이 부른 ‘냄새는 난다’도 발표된다고 들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8일 종영한 ‘멜로가 체질’에서 전여빈은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