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신입사관 구해령’ 박기웅 “각 잡는 역할은 그만... 헐렁한 캐릭터 원한다”(인터뷰)

2019-10-01
조회수 239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박기웅이 연기하고 싶은 배역에 대해 이야기했다.

배우 박기웅과 제니스뉴스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MBC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신입사관 구해령(이하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로맨틱한 이야기를 그렸다. 극중 박기웅은 장수의 기개를 갖춘 왕위 계승 서열 1위 왕세자 이진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간 박기웅은 드라마 ‘각시탈’, ‘몬스터’, ‘리턴’ 등 여러 작품에서 선이 굵은 악역을 연기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러나 ‘구해령’에서는 예문관 권지들의 든든한 편이자 대신들과의 기 싸움에서도 지지 않는 강한 왕세자 역을 선보이며 대중들에게 새로운 이미지를 각인했다.

이에 박기웅은 “선역도 잘한다는 말을 들으면 정말 좋다. 어릴 때부터 지금까지 한결같이 생각한 모토 중 하나가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되자’, ‘쓰임 많은 배우가 되자’는 것이었다”며 “어딘가에 특화됐다는 말을 안 좋아하는 거 같다. 저는 어떤 역할이든 다 잘할 수 있고, 그렇게 되고 싶다. 그래서 잘한다는 말을 들으면 정말 감동적”이라고 기쁨을 드러냈다.

이처럼 수많은 얼굴을 선보인 역할이지만 여전히 하고 싶은 역할은 남아 있었다. 지금까지 보여준 딱딱한 모습이 아닌 가볍고 조금은 헐렁한 이미지가 바로 그것이다.

박기웅은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 때보다 더 헐렁한 역할이 하고 싶다”며 “‘멧돌춤’ 광고 이후로 코믹한 이미지 때문에 한동안 그런 역할이 많이 들어왔다. 언젠가부터 부잣집 재벌 3세가 들어오더니 왕, 세자까지 넘어왔다. 각 잡는 역할을 너무 많이 해서, 이제는 완전히 헐렁한 역을 하고 싶다. 잘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신입사관 구해령’은 최근 7.9%(닐슨코리아 기준)라는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지난 9월 26일 종영했다.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