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퍼펙트맨’ 조진웅 “연이은 브로맨스? 멜로는 못 헤어 나올 것 같아”(인터뷰)

2019-09-23
조회수 510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조진웅이 로맨스 작품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배우 조진웅과 제니스뉴스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퍼펙트맨’ 인터뷰로 만났다. 

‘퍼펙트맨’은 까칠한 로펌 대표 장수(설경구 분)와 철없는 꼴통 건달 영기(조진웅 분)가 사망보험금을 걸고 벌이는 인생 반전 코미디 영화다. 극중 조진웅은 인생 한방의 역전을 꿈꾸며 깡 하나로 폼 나게 버텨온 영기로 변신했다.

최근 조진웅은 영화 ‘독전’, ‘공작’, ‘광대들: 풍문조작단’ 등 다수의 영화에서 남자 배우들과 호흡을 맞췄다. 이번 영화에서도 설경구, 진선규, 허준호 등 내로라하는 남자 배우들과 브로맨스를 펼쳤다.

이에 로맨스 욕심은 없냐고 묻자 조진웅은 “로맨스는 모르겠다”며 웃더니 “원래 멜로라는 장르를 별로 안 좋아한다. 저에게는 너무 깊은 장르다”라고 답했다.

이어 “멜로는 가슴속에 있는 감정을 전부 긁어내는 거 같다”며 “예전에는 그런 연기를 보며 ‘왜 저렇게까지 하지?’라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잘못 건드리면 헤어 나오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작품을 만나면 나쁘지 않겠지만, 준비를 많이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영화로 가볍고 밝은 연기를 선보인 조진웅은 제대로 된 코미디 영화에 도전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원래 코미디 장르를 좋아하고, 연극할 때도 희극을 좋아했다”며 “‘퍼펙트맨’에 희극적인 요소가 나와서 작업할 때 정말 즐거웠다. 다음에는 영화 ‘광복절 특사’ 같은 제대로 된 코미디 영화를 해보고 싶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한편 ‘퍼펙트맨’은 오는 10월 2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쇼박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