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백두산’ 이병헌 “‘동백꽃’ 김강훈, 갈수록 잘 크는 것 같더라”(인터뷰)

2019-12-20
조회수 464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이병헌이 아역배우 김강훈에 관해 이야기했다.

제니스뉴스와 배우 이병헌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영화 ‘백두산’ 인터뷰로 만났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극중 이병헌은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으로 분한다.

이날 인터뷰에서 이병헌은 부녀 관계로 호흡한 배우 김시아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대사가 거의 없는 짧은 등장이었지만 아버지 리준평을 향한 복합적인 감정을 완벽하게 소화했기 때문이다.

이병헌은 “딸 역할의 김시아 배우가 연기를 정말 잘해서 감탄한 기억이 난다”라며 “우는 연기는 다른 아역들도 할 수 있지만, 섬세하고 디테일한 감독의 주문을 다 알아듣고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표현했다. 현장에서 스태프들이 다 박수쳤을 정도”라고 감탄을 아끼지 않았다.

나아가 이병헌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유진 초이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 김강훈도 언급했다. 최근 종영한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성인 연기자 못지않은 연기력을 선보인 김강훈을 보며 많이 놀랐다고.

“‘동백꽃 필 무렵’을 얼핏 봤는데 김강훈이 정말 많이 컸더라”라며 운을 뗀 그는 “헤어스타일이 달라져서 다른 아이처럼 보였다. 커가면서 점점 모습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백두산’은 지난 19일 개봉해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