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엄마 연기 쉽지 않아... 대단하다는 생각 들었다”(인터뷰)

2019-10-16
조회수 226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정유미가 처음으로 엄마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배우 정유미와 제니스뉴스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 인터뷰로 만났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이번 작품으로 정유미는 데뷔 후 처음으로 엄마 연기에 도전했다. 영화 ‘부산행’에서 임신을 한 모습으로 연기를 선보인 경험은 있으나, 실제로 아이와 호흡을 맞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한다. 이에 정유미는 아이와 함께 엄마 연기를 하는 게 쉽지 않았다며 혀를 내둘렀다.

정유미는 “아이가 작아서 가벼울 줄 알았는데 오래 안고 있으니 힘들었다”면서 “실제 어머니들처럼 오래 안고 있는 것도 아니고, 촬영 중 몇 시간을 안고 있는 것도 버거웠다. 나중에는 허리가 아파서, 아이를 안고 버틸 수가 없어 시트벨트를 착용하고 촬영했다. 아영의 어머니에게 ‘정말 대단하다’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극중 공유 오빠와 아이까지 세 사람이 함께 자는 장면이 있는데, 그 장면은 아이의 낮잠 자는 시간에 맞춰 촬영했다”며 “어머니께서 아이를 재우고, 세팅을 끝내고 아이를 눕히면 저와 공유 오빠가 아이가 깨지 않게 조용히 들어가서 누웠다. 촬영할 때 정말 스릴 넘쳤고 재밌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