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엑소 세훈 “첸의 드라마 타이즈 MV, 나를 써달라 요청했었다”

2019-10-01
조회수 245
▲ 엑소 세훈 (사진=문찬희 인턴기자)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엑소 세훈이 첸의 신곡 뮤직비디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일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엑소(EXO) 첸(CHEN)의 두 번째 미니앨범 ‘사랑하는 그대에게’ 음감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MC는 엑소 세훈이 맡아 진행했다.

이날 세훈은 “멤버들이 모두 너무 좋다고 했다.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이후 대화를 나눴다. 특히 카이 씨가 너무 좋다고 극찬을 했다. 노래가 너무 좋다”라고 밝혔다.

이어 세훈은 “뮤직비디오를 드라마 타이즈로 찍었더라. 예전에 드라 마타이즈를 하게 된다면 ‘나를 써달라’, ‘무료로 출연해주겠다’고 했었다. 다른 분이 출연했더라”라고 농담 섞인 아쉬움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타이틀곡 ‘우리 어떻게 할까요’는 익숙하면서도 트렌디한 스탠다드 클래식 팝 편곡이 자아내는 세련된 무드에 낭만적인 멜로디와 감성적인 노랫말이 어우러진 레트로 팝이다.

한편 첸은 1일 오후 6시 ‘사랑하는 그대에게’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문찬희 기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