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자이언티 “‘콤플렉스’ 가사가 아이돌 비하? 아이돌, 대단하다 생각”(인터뷰)

2017-02-02
조회수 379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자이언티가 수록곡 ‘콤플렉스’의 의미를 밝혔다.

제니스뉴스는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합정동 더블랙레이블 사옥에서 자이언티와 만나 새 앨범 ‘OO’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앨범의 수록곡인 ‘콤플렉스(Complex)’는 발표 직후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빅뱅의 지드래곤이 피처링을 했다는 점과 자극적인 가사가 음악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콤플렉스’는 사람이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콤플렉스에 대해 이야기한 노래다. 가사 중 “내가 아이돌이었음 좋겠어 / 춤 잘 추고 잘생긴 놈 / 사랑 노래만 쓰면 되니까 / 노래 못하면 벗으면 되니까”라는 부분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자이언티는 “아이돌 관련 발언 때문에 아이돌 팬분들이 화를 많이 내시더라. 조금 깜짝 놀랐다. 아이돌을 비하할 의도가 없었다. 그렇게 들으시지 않을 거라 생각했는데 아니었다”고 털어놨다.

가사의 의미에 대해 “우선 분명히 해야할 부분은 아이돌 비하가 아니라는 점이다. 오랜 기간 연습생 생활을 거쳐, 경쟁을 뚫고 올라와 무대에 서는 것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지용이 형이랑 이야기를 주고 받는 것이 재밌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무엇보다 ‘콤플렉스’는 힙합 곡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표현에 있어서 과격한 부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이언티는 “콤플렉스는 상대적인 거라 생각한다. 제가 아이돌이 되고 싶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 ‘열등감이 아니냐’는 댓글도 봤었다. 열등감은 아니고, 드러낼 필요도 없었다”면서 “그냥 ‘아이돌’이 지용이 형을 나타내는 키워드 중 하나였다. 그래서 그렇게 표현을 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자이언티가 지난 1일 발매한 새 앨범 ‘OO’는 자이언티의 시각과 시야를 표현하는 한편, 대중과 자이언티의 교집합을 의미하는 중의적 표현을 담았다. 타이틀곡인 ‘노래’는 혼자만의 일기를 모든 사람들이 알게 됐을 때의 기분이 어떨지 상상하며 만든 곡이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