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Z인터뷰] '도깨비' 최리 ② "저 성형수술 안 했어요"

2017-01-20
조회수 836

[제니스뉴스=안하나 기자] 우리나라 속담 중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말이 있다. 바로 신인배우 최리를 두고 하는 말인 것 같다.

최리는 지난해 그야말로 혜성처럼 충무로에 나타났다. 그가 평단과 대중의 주목을 받은 것은 영화 단 한 작품이었다. 그전까지 학생 신분이었던 그는 영화 ‘귀향’(2015)에서 은경 역을 연기해 인상을 남겼다. 당시 최리는 위안부 피해 소녀들을 기리는 은경 역으로 분해 섬세하고 묵직한 연기를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런 최리의 모습은 더는 찾아볼 수 없다. 최리는 tvN 드라마 ‘도깨비’에서 사촌 김고은(지은탁 역)을 괴롭히는 사촌 언니로 등장해 전혀 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한동안 등장을 않다 최근 구치소에서 출소하는 모습으로 다시금 모습을 드러냈다. 오랜만의 등장에도 그는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도깨비'에서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자리잡았다.

여자의 변신은 무죄라고 했다. 하지만 최리의 변신은 이쯤 되면 사랑할 수밖에 없는 유죄다. 작품마다 눈빛부터 전혀 다른 사람이 돼 있는 그를 볼 때마다 소름이 돋으면서도 놀라움을 자아낸다.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소유한 최리를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화보 촬영으로 만났다. 촬영 후 마주한 최리는 ‘귀향’, ‘도깨비’의 모습도 아닌 풋풋하고 사랑스러움 가득한 20대 소녀의 모습이었다. 이에 ‘얼마나 많은 얼굴을 소유하고 있을까’라는 궁금증이 생기기도 했다.

인터뷰 전 화보 촬영 분위기를 묻자 그는 “처음 화보 촬영을 해본다. 너무 기쁘다”라며 연신 환하게 미소 지었다. 그러나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 연기에 대한 생각 등을 묻자 그 누구보다도 똑 부러지게 생각을 밝히는 당찬 배우였다.

▶ 1편에 이어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대종상에서 상 받은 거 축하한다. 당시 기분이 어땠나?
이름이 호명됐을 때 정말 얼떨떨하고 당황스러웠어요. 전혀 생각하지 않았던 수상이었기 때문에 순간 멍했어요. 저는 그저 노미네이트 된 것만으로도 만족했는데 상까지 주셔 어찌할 줄 몰랐어요. 그러다 보니 수상 소감을 제대로 전하지 못해 아쉬워요.

지금이나마 감사한 사람들에게 인사를 전한다면.
저를 이 자리에 있게 해준 조정래 감독님을 비롯해 가족들, 회사 식구들, ‘귀향’ 스태프, ‘도깨비’ 감독님, 작가님, 선배 배우 이하 스태프들 모두 모두 감사드려요.(미소)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보답하는 배우 최리가 될게요.

평소 스케줄이 없을 때 무엇을 하며 보내나.
아무 것도 안 하고 집에서 쉬어요. 정말 쉬는 데 집중해요. 하하. 가끔 시간 있을 때는 전시회나 그림 보러 다녀요. 가만히 서서 그림을 보면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어요. 그 영감을 연기하는 데 이용하기도 하고요.

얼굴이 이목구비도 뚜렷하고 예쁘다. 학창시절 ‘예쁘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을 것 같은데.
그 정도는 아니에요. 하하. 사실 얼굴에 콤플렉스가 있어요. 눈앞에 파인 자국이 있는 데 주변에서 앞트임 한 걸로 오해를 많이 하세요. 일부 누리꾼들도 댓글에 수술했다고 말을 하기도 하더라고요. 그럴 때마다 속상해요. 부모님도 눈앞에 다 파인 자국이 있거든요. 유전이에요. 이 자리를 빌어 성형수술한 얼굴이 아니라는 것을 속 시원하게 말하고 싶어요.

예전엔 사투리의 여운이 있었는데 지금은 표준어가 너무 자연스럽다.
배우가 되겠다고 생각하면서 사투리를 고쳤어요. 연기할 때 사투리를 쓰는 게 마이너스로 작용할 거 같아서요. 허나 요즘은 사투리가 귀엽게 쓰일 때도 있는 거 같아요. 앞으로는 이 부분을 매력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어요. 감독님 불러만 주세요.

실제 성격이 궁금하다.
약간 허당기가 있어요. 엉뚱한 거 같기도 하고요. 가끔 비 오는 날 맨발로 거리를 걷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해요. 저 이상한 건가요? 하하.

어렸을 때 ‘진품명품’에 나왔던 적이 있는데. 과거 사진 나올 때마다 놀랍지 않나.
깜짝 놀랐어요. 이슈가 될 줄 몰랐는데... 사실 ‘진품명품’에서 출연 제안이 왔어요. 엄마가 나가기로 했는데 너무 떨린다며 제게 출연을 넘기셨어요. 울며 겨자 먹기로 ‘진품명품’ 촬영장에 갔어요. 허나 작가님께서 ‘긴장하지 말고 대본에 쓰여 있는 대로 하면 된다’고 말씀해 주셨어요. 그 말 믿고 했고,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이 편해져서 무리 없이 끝까지 촬영하고 왔던 기억이 나요.

지금보다 앞으로가 더 기대된다. 앞으로 도전해 보고 싶은 역할이 있다면?
센 역할, 개성이 강한 것 캐릭터만 지금껏 해왔어요. 이제는 아까 말한 것처럼 귀엽게 사투리 쓰면서 통통 튀는 매력을 발산하는 캐릭터 연기해 보고 싶어요. 그렇다고 장르를 가리는 것은 아니에요. 이제 시작인 만큼 어떤 역할이든 최선을 다할 생각이에요.

혹 롤모델이 있나.
손예진 선배요. 드라마나 영화 모든 분야에서 활약하는 전천후 배우가 되고 싶어요. ‘여름향기’나 ‘클래식’을 특히 너무 좋아해요. 닮고 싶은 부분도 많고요. 외모도 너무 아름다우시고요. 여러모로 손예진 배우는 제게 워너비인 배우예요.

2017년 목표는 무엇인가?
새해를 맞이하고 눈을 감고 집에서 곰곰이 생각해 본 적이 있어요. ‘올해는 내가 무엇을 하면서 보내야 할까’라고 말이죠. 답을 내린 것이 '선한 배우가 되고 싶다'고 결론 내렸어요.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고, 항상 대중들에게 선한 영향을 끼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앞으로 그렇게 되도록 더욱 조심히 행동하려고요.

배우 최리의 꿈은?
사건사고 없이 꾸준하게 작품 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멈추지 않고 쉼 없이 달려가는 거죠. 물론 아프거나 예기치 않은 일이 발생해 공백기가 생길 수 있겠지만, 저는 그 부분을 최대한 줄이고 싶어요.

끝으로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며 마무리해 달라.
2017년은 좋은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어요. 하시는 일도 다 잘 됐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종종 올려주시는 글들 보면서 힘 많이 얻고 있어요.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앞으로 좋은 작품으로 찾아오는 것이 보답하는 길이라고 생각해요. 더 열심히 노력해서 실망하게 하지 않는 배우 최리가 될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미소)


기획 진행: 소경화 기자 real_1216@
포토: 김다운 포토그래퍼
영상촬영, 편집: 신승준 기자 ssj21000@
의상: KUKSO KOO, 넘버원캣츠
슈즈: 아크로밧, 데일라잇뉴욕
액세서리 : KUKSO KOO, 넘버원캣츠
가방 : 모더니크
렌즈 : 렌즈디바
헤어 : 바이라뷰티 오현미 원장
메이크업 : 바이라뷰티 은설희 실장
사진=제니스글로벌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