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공유 “‘82년생 김지영’ 선택 이유? 시나리오가 많은 감정 건드렸다”(인터뷰)

2019-10-16
조회수 195

[제니스뉴스=마수연 기자] 배우 공유가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배우 정유미와 제니스뉴스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 인터뷰로 만났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이번 작품은 원작 출간 당시부터 젠더 이슈와 사회적 문제로 많은 논쟁의 중심에 올랐다. 이후 소설의 영화화가 결정되고, 배우들의 캐스팅이 이어지면서 영화 제작을 중단해달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이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공유가 ‘82년생 김지영’을 선택한 이유는 작품의 메시지 때문이었다.

공유는 “원작이 화제작이어서 선택한 거라면 ‘79년생 공지철’을 했을 것”이라며 웃더니 “관객으로서 영화를 바라보는 성향이 있는데, 저는 영화 자체가 던지는 메시지에 관심이 많은 관객인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보고 싶어 하는 작품의 성향이 시나리오의 선택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 같다”면서 “관객의 눈으로 볼 때 이 감독이 영화를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이 저를 건드리고, 그 메시지에 제가 투영되는 걸 좋아한다. 그래서 역할의 크기와 상관없이 시나리오를 읽을 때 그런 부분을 건드리면 선택한다. ‘82년생 김지영’도 마찬가지”라고 답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매니지먼트 숲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