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in극장] ‘조작’ 엄지원vs전혜빈, ‘데일리로 딱!’ 오피스 메이크업

2017-08-29
조회수 479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SBS 드라마 '조작'이 쉴 새 없이 휘몰아치는 사건 사고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하고 있다.

엄지원과 전혜빈은 '조작'에서 각각 실제 검사처럼 엄청난 카리스마를 발산 중인 강력부 검사 권소라와 강인한 뚝심으로 걸크러시 매력을 뽐내고 있는 사진기자 오유경을 맡았다.

특히 오피스룩에 손색없는 내추럴 메이크업을 선보인 엄지원과 전혜빈. 데일리로 연출하기 좋은 엄지원과 전혜빈의 메이크업을 집중 탐구해봤다.

▶ 엄지원 : '예쁨 가득' 안경 메이크업

안경 메이크업에 가장 중요한 것은 베이스 메이크업이다. 안경 메이크업 때 색조 화장을 과하게 연출하면 도수 때문에 과해 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피부 표현을 강조하는 것이 좋다.

완벽 베이스를 하기 위해서 파운데이션은 본인 피부 톤과 타입에 맞는 컬러와 제형을 선택한 다음 얇게 여러 번 바르는 것이 좋다. 그래야 밀리지 않고 모공까지 촘촘하게 커버가 가능하다. 또한 미세한 펄이 들어있는 베이스를 파운데이션에 살짝 섞어 바르면 볼륨 넘치면서 광이 도는 피부를 완성할 수 있다.

엄지원은 흰 피부를 강조하기 위해 잡티만 커버하는 등 깔끔한 피부 표현을 연출했다. 전체적으로 색조를 최소화하고 립을 은은한 톤 다운 핑크 레드로 그러데이션 한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얇은 일자 눈썹으로 강해 보이는 이미지를 더했다.

▶ 전혜빈 : 보기만해도 따뜻한 웜톤 메이크업

전혜빈은 옐로 베이스인 웜톤 피부를 갖고 있다. 이를 이용해 따뜻한 분위기의 메이크업을 하는 편이다. 특히 앞눈썹을 강조한 아이 브로와 톤 다운 레드를 이용한 립 연출이 특징이다. 눈썹의 앞머리를 짙게, 뒷머리를 연하게 연출해 이목구비를 중심으로 모아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줬다.

또한 아이 라인을 밑으로 처지게 연출해 부드러워 보이는 이미지를 연출했으며, 은은한 셰이딩으로 날렵한 V라인을 완성했다. 마지막으로 입술에 혈색만 살짝 준 MLBB 컬러의 립스틱으로 메이크업에 포인트를 줬다.


사진=SBS ‘조작’ 공식 홈페이지

0 0